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日대사관에 후쿠시마 방사성폐기물 유실문제 자료 요청"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에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영향으로 일본 후쿠시마에서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유실된 것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안위 국정감사에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응책 마련을 요청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이 의원은 "태풍 두 개가 연달아 일본으로 또 온다는데, 더 큰 피해와 유실이 예상된다"고 우려하자 엄 위원장은 "주한일본대사관에 관련해 상세한 사항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11월에 있는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회의에서도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고 덧붙였다.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함께 방사성 폐기물 유실 문제도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는 김성수 민주당 의원의 말에도 엄 위원장은 "일본이 오염 토양을 쌓아두고 관리를 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공론화 필요성에 동의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원자력손해 보충배상협약(CSC)에 선제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