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트 장미란' 이선미, 평양 후발대로 합류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후발대가 중국 베이징을 거쳐 21일 숙소인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이선미(가운데)가 선발대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후발대가 중국 베이징을 거쳐 21일 숙소인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이선미(가운데)가 선발대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팀 후발대가 합류했다. ‘포스트 장미란’으로 불리며 이번 대회 금메달 획득이 기대되는 이선미(19·강원도청)와 박혜정(16·선부중)도 평양 땅을 밟았다.

아시아 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금메달 기대


 
지난 18일 평양에 도착한 대표팀 선발대 선수 13명에 이어, 후발대 선수 25명도 21일 오후 6시35분쯤 평양 양각도호텔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 이들은 선발대와 마찬가지로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한 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후발대가 중국 베이징을 거쳐 21일 오후 숙소인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지난 18일 먼저 도착한 김혜민 선수(앞줄 오른쪽)가 이날 도착한 박혜정 선수(앞줄 왼쪽)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후발대가 중국 베이징을 거쳐 21일 오후 숙소인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지난 18일 먼저 도착한 김혜민 선수(앞줄 오른쪽)가 이날 도착한 박혜정 선수(앞줄 왼쪽)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일정 지연 없이 숙소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이번 대회 금메달이 기대되는 이선미와 박혜정도 후발대 일원으로 도착했다. 이선미는 주니어 여자 최중량급, 박혜정은 유소년 여자 최중량급에 각각 출전할 예정이다.
 
이선미는 “피곤하기는 하지만 시합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준비 잘 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정은 “오기 힘든 평양에서 치르는 대회라서 그런지 떨린다. 최선을 다하고 오자는 마음으로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했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1일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에서 유소년 여자 45kg급에 출전한 서가영이 용상 1차시기 68kg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이날 서 선수는 인상 54kg, 용상68kg 합계 122kg을 들어 올렸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1일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에서 유소년 여자 45kg급에 출전한 서가영이 용상 1차시기 68kg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이날 서 선수는 인상 54kg, 용상68kg 합계 122kg을 들어 올렸다.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이날 한국의 서가영(15·성환중)이 대표팀의 첫 주자로 나섰으나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서가영은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대회 첫 경기로 치러진 유소년 여자 45㎏급에서 인상 54㎏, 용상 68㎏, 합계 122㎏를 기록했다.
 
서가영은 B조의 유소년 선수 5명 중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모두 제일 낮은 기록을 남겨 A조의 결과와 상관없이 메달 획득이 좌절됐다. 서가영은 “쉽게 오기 힘든 평양에서 첫 국제대회를 치르니 뜻깊다. 평소보다 결과가 좋지 못한 건 아쉽다”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