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출신 문희상 의장 "어느 당이든 의석 3분의2 몰아줬으면"

문희상 국회의장이 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순방을 마치고 동행 기자단과 인터뷰 하고 있다. 문 의장은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순방을 마치고 동행 기자단과 인터뷰 하고 있다. 문 의장은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년 총선과 관련해 “어느 당이든 (전체 의석의) 3분의 2로 몰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 순방을 한 문 의장은 21일 마지막 순방지인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가진 기자단과 인터뷰에서 “촛불 민심을 제도화하고 헌법을 고치고 검찰개혁 등 개혁 입법을 할 사람을 눈을 부릅뜨고 찾아야 한다. 합의하고 토론을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의장은 현재는 국회의장으로서 당적을 가질 수 없어 무소속이지만,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의 남은 과제에 대해서는 “개혁 입법을 해야 한다. 첫 번째가 사법개혁이고 두 번째는 재벌개혁”이라고 했다. 특히 사법개혁과 관련해 “지금 검찰개혁을 하는 것처럼 대통령령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은 다했다. 그러나 법률로 하지 않으면 ‘앙꼬 없는 찐빵’”이라고 설명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사법개혁안의 처리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문 의장은 “지난 대선에서 모든 후보가 공약한 공수처 설치 등을 지금 와서 안 한다는 것은 일관성이 없는 것으로 촛불민심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헌과 개혁입법 과제 중 겨우 3건(선거제 개편 법안과 사법개혁 법안 2건)을 패스트트랙에 올렸는데 지금 와서 나자빠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하지만 공수처법 등을 국회의장 직권으로 상정하지는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150표가 확보되지 않으면 법안 처리를 강행할 수 있겠냐”며 “결국 일괄타결밖에 답이 없다. 예산, 사법개혁, 정치개혁 모든 것을 뭉뚱그려 해야 한다고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도 예산안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괄적으로 여야가 합의해 처리할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패스트트랙 법안 의사일정에 대해선 “미리 얘기해서 괜히 들쑤실 필요가 없다. 정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라 합의에 따라 운영하는 것이 최선”며 여야 합의를 강조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