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유시민에 사과 요구 “김경록이 인터뷰 요청 거절”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JTBC가 거부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을 JTBC가 반박했다. 

JTBC는 21일 입장문을 내고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지만 누구도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었다”며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다. 

“사과·정정 없으면 필요한 모든 조치”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정경심 교수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이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내용을 방송했다.

 
이에 대해 JTBC는 유 이사장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오히려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 요청을 했지만 김씨가 모두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를 모두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후 김씨에게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JTBC는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 측은 이 건과 관련해 방송 전에 저희 쪽 누구에게든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김씨가 JTBC 어느 기자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는가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다”며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한국언론 임파서블’이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이번 조국 사태에서) 엄청나게 욕을 먹은 곳이 바로 JTBC”라며 JTBC가 김씨 인터뷰를 거절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유 이사장은 김씨가 ‘알릴레오’와 인터뷰 한 경위를 설명하면서 “김경록씨는 맨 먼저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하려고 했는데, 어떤 경위로 안 되겠다고 해서 다음에 KBS를 찾았고, 거기서 실망과 배신감을 느껴 간 곳이 JTBC였는데 손(석희) 사장이 알까 모르겠지만 안 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선일보도 “지난달 다양한 경로를 통해 김경록씨 측에 수차례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김씨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유 이사장의 발언을 반박했다. 
 
“김씨가 먼저 본지와 인터뷰하겠다고 한 적은 없었다”는 것이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