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서 "黃 대표 기무사 '촛불 계엄령 문건'에 관여" 논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에 관여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을 불렀다.
 
임태훈 군인권센터장은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기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무사의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의 원본인 ‘현 시국상황 대비계획’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기무사는 2017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관련 시국이 혼란할 경우 군이 개입해 계엄령을 선포하는 내용을 계획한 문건을 작성했다.  
 
임 소장은 기자회견에서 문건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정부 부처 내군 개입 공감대 형성’이라는 문구가 있다며, 이는 “당시 NSC 의장인 황교안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이 군의 계엄령 계획에 대해 알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에 따르면 군은 서울 진입을 위해 성산대교부터 성수대교까지 한강의 10개 다리와 톨게이트를 통제하며, 신촌ㆍ대학로ㆍ서울대 일대에 계엄군이 주둔하는 내용도 문건에 들어있다고 한다. 또 문건을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이틀 전인 3월 8일을 D데이(작전실행일)로 잡았다는 것이다.
 
임 소장이 해당 문건을 들고 국회에 출석하자 야당이 반발했다. 특히 임 소장의 기자회견이 기획폭로인 점을 부각했다.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해당 문건이 진짜라면 아직 기밀이 해제되지 않은 상태일 것”이라며 “군사기밀이 함부로 나온 데 대한 유출경로를 밝히고 관련자를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여당(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중앙지검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을 수사했는데, 당시 중앙지검장이 윤석렬 검찰총장이었다”며 “검찰이 수사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