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공수처는 문 대통령 퇴임 대비…장기 집권용"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 "장기 집권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이걸 알고도 주장하는지 모르겠지만, 공수처는 세계에서 중국과 북한에만 정적 제거용으로 있는 제도라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이) 자신의 퇴임 후를 대비하고 정적 제거와 장기집권을 목적으로 민변 출신 변호사들로 구성된 공수처를 만들어 안전판을 설치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베네수엘라 사법제도도 이것과 비슷하게 운영하면서 차베스·마두로 정권으로 20년을 이어가고 있다"며 "민주당이 베네수엘라를 모델로 말하는 좌파정권 20년의 완성은 사회주의 체제로의 개헌과 공수처 도입이라는 것을 국민들이 제대로 안다면 이에 동의할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언론과 방송도 장악한 괴벨스 공화국이 된 지금 이 나라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베네수엘라는 지난해 5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재선되면서 극심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마두로는 2013년 3월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암으로 사망하면서 후계자로 지목해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차베스 전 대통령은 14년간 집권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검찰 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같은 개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박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종교 지도자들께서 큰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