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총장 "조국, 강의도 못하는 상황서 복직해야 했나"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지난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서울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지난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서울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장관 사퇴 직후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강의도 못 하는 상황에서 그렇게 해야 했나 하는 느낌이 있다"고 21일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장관직을 사임한 지난 14일 당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에 복직 서류를 제출했고 다음 날 복직 처리됐다.
 
오세정 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와 소관 기관 종합감사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전 장관 복직 논란에 대한 견해를 묻자 "규정상 복직을 신청하면 지체없이 복직에 임명해야 한다고 돼 있어 그렇게 처리하긴 했는데, 사실은 강의도 못 하는 상황에서 꼭 그렇게 해야 했나 하는 느낌은 있었다"고 말했다.
 
국립대법인 형태인 서울대의 교수 인사 규정은 교육공무원법의 관련 규정을 준용해야 하는데, 이에 따라 교수가 복직을 신청하면 허가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어 오 총장은 "법을 유연하게 고쳐 (교수가 복직을 신청해도) 다음 학기가 시작할 때 복직하도록 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 맞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처럼 강의할 수 없는 상황에서 바로 복직하고 보수를 받는 사례를 막자는 취지였다.
 
앞서 이날 오전 오 총장을 대신해 의원들의 관련 질의에 답변했던 홍기현 교육부총장도 조 전 장관의 복직을 두고 "우리 학교 교수가 강의하지 못했는데 기여 없이 복직 과정을 거쳐 송구하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제도적 허점 탓에 (조 전 장관이) 바로 복직하면서 급여지급 문제 등이 국민 정서에 맞지 않게 된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교육공무원법의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