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대, 성희롱 발언 교수에 즉각 진상조사 착수

국립 인천대학교는 최근 학생들이 A교수의 성희롱 발언과 폭언과 관련해서 진상조사와 파면을 요구한 데 대하여 즉각 수업배제와 함께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등 빠르게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대 학생들은 이 문제가 특정 개인이나 한 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사회 전반에 퍼져있는 심각한 문제라는 점을 지적하며 명확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및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대 역시 이 문제를 매우 엄중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고, 학생들의 신고가 접수된 당일 A교수를 모든 수업 및 지도교수에서 배제하고, 그 날 즉시 진상조사위원회를 바로 만들어 진상조사를 시작하는 등 학교 차원에서 발빠른 대응에 착수했다.
 
현재 진상조사는 마무리 단계이며 이에 따라 조만간 징계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해당 교수의 공개 사과문이 게재되었고, 학과 교수진의 사과 성명 또한 곧 나올 예정이다.
 
인천대는 최근 전국에서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이러한 사건들이 각 대학 뿐 아니라 모든 대학 교수들에게 경종을 울리며 학생인권에 대한 인식 제고와 함께 학생들에게 더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통렬한 자기반성과 재발방지를 위한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