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희사이버대학원생, 떡·한과페스티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수상

(왼쪽에서 두번째) 떡·한과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영선 학생

(왼쪽에서 두번째) 떡·한과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영선 학생

경희사이버대학교 호텔관광대학원 호텔외식MBA에 재학중인 우영선 학생이 지난 9월 26일(목), 27일(금) 양일간 진행된 제15회 떡·한과 페스티벌의 떡·한과 경연대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떡·한과 경연대회는 ‘세계화를 위한 창의성이 높은 떡·한과’를 주제로 진행됐다.
 

“한식의 세계화 위해 창의적인 방법 모색할 것”

떡·한과 페스티벌은 (사)한국떡·한과세계화협회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후원하고 있다. 행사를 통해 우리의 전통문화를 세계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진행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떡, 한과 만들기 경연대회를 중심으로 떡, 한과 명인들의 작품전시, 향토떡 전시 등의 전시행사와 함께 일반시민들이 직접 만들고 참여해 볼 수 있는 체험행사가 진행됐다.
 
우영선 원생은 현재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며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 한식 교육사업에 종사하고 있다. 그녀는 “이번 경연대회를 위해 서울과 중국(베이징)을 오가며 정말 바쁘게 지냈다. 이번학기 시작 전부터 밤낮없이 많이 노력했다. 부족하지만 대상이라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라는 소감과 함께 “호텔외식MBA전공 교수님들께서도 직접 오셔서 격려해주시니 기쁨이 두 배가된 것 같다”며 감사인사를 덧붙였다.
 
이어, 그녀는 “한식을 단지 음식(후식)이 아닌 한국의 ‘식문화’로 접근해야 한다”며 한식의 세계화를 위한 비전을 밝힌 후, “이를 위해서는 식음료 산업에 대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공부가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늘 있었다”며 “해외에서도 대학원 공부를 할 수 있다는 정보를 듣고 경희사이버대 대학원에 진학했다. 일과 병행하며 스케줄에 맞춰 수업을 들을 수 있는 점에 크게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