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생충' 미국서도 흥행…"올해 극장당 오프닝 수입 최고 기록"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 현상을 블랙 코미디로 풀어냈다. [사진 바른손이앤에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 현상을 블랙 코미디로 풀어냈다. [사진 바른손이앤에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 전체 흥행수입 11위에 오르는 등 흥행 성과를 내고 있다.
 
21일 CJ엔터테인먼트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2주차에 개봉관이 10배로 늘어났고 전체 흥행수입은 11위로 상승했다.
 
개봉 첫 주 '기생충'은 뉴욕 IFC센터, 로스앤젤레스 랜드마크, 아크라이트 할리우드 등 3곳에서 상영됐다. 뉴욕 극장에서는 표가 매진됐다.
 
그로부터 일주일 후인 지난 18~20일에는 상영관이 33개로 늘었다. 현재 뉴욕·로스앤젤레스·보스턴·시카고·워싱턴DC·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상영 중이다.
 
'기생충'은 개봉 이후 지금까지 총 182만1976달러(약 21억3972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개봉한 첫 주말엔 38만4216달러(약 4억5000여만원)를 벌어들여 극장당 12만872달러(약 1억5000만원) 수익을 냈다.
 
이는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중 최고 기록으로 지난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말레피센트 2'는 극장당 수입이 9499달러였다.
 
흥행 성적이 좋아 상영관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생충'의 이같은 흥행은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 수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봉 감독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기자가 "지난 20년 동안 한국 영화는 큰 발전에도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하자 "별일 아니다. 오스카는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라 지역 시상식이니까"라고 답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