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야당의 공수처 반대 겨냥 "정치공방에 국민갈등 커져"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종교 지도자들과 만나 "국민 통합이라는 면에서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고, 많은 분야에서 통합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해왔지만 크게 진척은 없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이라든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라든지 개혁을 위해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그런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건을 염두에 둔 듯 문 대통령은 "이번에 우리에게 또 하나 소중한 기회가 된 것은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것"이라며 "공정한 사회를 위해 노력해왔고 나름 성과도 있었지만 국민의 기준은 더 높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도 안에서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돼 있는지 찾아내고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 '건강한 논의' 들이 이뤄져야 하는데, 여전히 공정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 공방만 계속되는 실정"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돼있는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이다. 우리 정치가 아주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은 "지난 2개월 동안 우리 사회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며 "종교인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원행 총무원장을 비롯해 이홍정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등 7명 참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