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유승민, 박근혜 때도 배신하더니…전형적 기회주의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당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회의’를 이끄는 유승민 의원을 겨냥해 “나가겠다고 하면 빨리 나가라”며 “자기가 만든 당을 풍비박산으로 만들고 완전히 깨진 뒤에 나갈 생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아침 유 대표의 신문 인터뷰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 의원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이 추진하는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에 반대한다”며 “이 법안을 막아내는 소명을 다한 뒤 12월 초 탈당과 신당 창당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유 의원이 탈당을 4월부터 생각했고 12월에 실행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런 위선이 어딨나”라며 “ 스스로 원칙주의자라 자부하지만 원칙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 의원은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 정치인”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다가 결국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고 오직 자신이 주인이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유 의원이 말하는 젊은이들은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똘마니’에 불과했다”며 “당내 젊은 사람들을 앞세워 당 대표를 몰아내려 하고 당권싸움에만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것은 자유한국당에 받아달라는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며 “황교안 대표와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하루빨리 갈 길 가라”고 했다.
 
그는 “유 의원은 선거법 개정을 끝까지 거부하겠다고 한다는데 연동형 비례제로 꽃놀이패를 하려는 것”이라며 “선거법 개정을 거부하면서 한국당에 ‘우리 받아달라’는 손짓을 했다가 만약 법안이 통과되면 소수정당으로 득을 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