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사모펀드·입시비리 등 혐의만 11개

[중앙포토·연합뉴스]

[중앙포토·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1일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정 교수에 대해 자녀 입시 비리, 사모펀드 비리 의혹 등으로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와 동생 이후 이번이 3번째다. 
 
우선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해 딸의 입시 과정에 활용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를 적용했다.
 
또 정 교수가 동양대 영재센터장으로 있을 당시 딸을 허위로 연구보조원으로 올려 국고보조금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보조금관리법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영에 개입하고 투자금을 차명계좌를 통해 돌려받은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위반 혐의가 적시됐다.
 
검찰은 정 교수가 증권사 직원과 함께 동양대 연구실과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위조교사 ▶은닉교사 혐의도 구속영장에 포함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