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왕 즉위식 앞두고…“모계 천황 안돼…옛 황족 복귀시키자”

‘만세일계의 전통(부계 일왕)을 지키기 위해 옛 황족을 복귀시키자.’

자민당 보수파, 즉위식 이튿날 아베에 공식 건의
딸만 둔 일왕 의식…모계는 "천황답지 않은 천황"
1947년 왕적 이탈했는데, 전전으로 복귀 시도
야당은 '남성 천황' 제도 반대…논란 복격화 예상

 
22일 일왕(일본에선 천황) 즉위식을 앞두고 집권 자민당 내에서 때아닌 옛 왕족 복귀론이 일고 있다. 당내 보수파 그룹인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이 이런 제안을 즉위식 이튿날인 2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직접 건의할 예정이라고 산케이신문이 21일 전했다.
 
나루히토 현 일왕이 왕세자 시절인 2017년 12월 딸 아이코와 함께 찍은 사진을 궁내청이 공개했다. [AP=연합뉴스]

나루히토 현 일왕이 왕세자 시절인 2017년 12월 딸 아이코와 함께 찍은 사진을 궁내청이 공개했다. [AP=연합뉴스]

‘미야케(宮家)’로 불리는 옛 왕족의 왕족 복귀 주장은 예전부터 있었지만, 정치권에서 일왕 즉위식에 의도적으로 운을 띄우는 모양새다. 이 때문에 일본 우익들이 가장 걱정하는 현 일왕의 후계를 둘러싼 논란을 일찌감치 잠재우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제안의 핵심은 ‘모계 일왕을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나루히토(徳仁) 일왕은 딸인 아이코(愛子)만 두고 있다. 일왕의 친동생이자 후계 1순위인 코시(皇嗣) 후미히토(文仁)와 그의 아들인 후계 2순위 히사히토(悠仁)를 제외하면 왕실엔 남성이 없다. 왕실 제도와 구성을 규정한 ‘황실전범’에 따르면 남성만 일왕에 오를 수 있다.  
 
[그래픽] 일본 왕실 가계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이웃 나라 일본인들이 사는 시간 개념이 오는 30일을 전후로 바뀐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연호(年號)를 쓰는 일본은 오는 30일과 5월 1일 이틀에 걸쳐 '상징 덴노'(象?天皇)로 불리는 일왕의 교대 의식을 국가 행사로 치른다.   jin34@yna.co.kr (끝)

[그래픽] 일본 왕실 가계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이웃 나라 일본인들이 사는 시간 개념이 오는 30일을 전후로 바뀐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연호(年號)를 쓰는 일본은 오는 30일과 5월 1일 이틀에 걸쳐 '상징 덴노'(象?天皇)로 불리는 일왕의 교대 의식을 국가 행사로 치른다. jin34@yna.co.kr (끝)

그래서 여성도 일왕에 오를 수 있도록 전범을 고치자는 주장이 오래 전부터 제기돼 왔다. 여성이 일반인과 결혼하면 왕적에서 이탈하는 현 제도도 바꾸자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자민당 보수그룹은 이 경우 부계가 아닌 모계로 왕위 계승권이 넘어갈 수 있다며 강력히 반대한다. 즉 여성 왕족이 평민과 사이에서 낳은 자녀가 일왕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이들은 “역대 여성 일왕은 8명 존재했지만, 모두 부계 세습에 따라 후임은 남성으로 정해졌다”며 “모계 천황을 인정하면 ‘이질적인 왕조’, ‘천황답지 않은 천황’을 낳게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대신 이들은 “(방계라 하더라도) 미야케를 황족의 양자로 들일 수 있게 하자”고 주장한다. 한마디로 일왕에 오를 수 있는 남성 풀을 늘리자는 의미다. 이는 일본이 1947년 미군정의 지휘 아래 받아들였던 왕족들의 신적강화(臣籍降下·왕적 이탈)를 전전으로 되돌리자는 주장이기도 하다.  
 
산케이는 “성차별 제도로 오인받을 수 있다는 점을 피하기 위해 제안에선 ‘남계’ ‘여계’가 아닌 ‘부계’ ‘모계’라는 용어를 사용했다”며 “아베 총리에게 직접 제안서를 건네 (여계 일왕 승계) 움직임을 견제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야당에선 시대에 맞지 않는 남성 일왕 제도 자체를 바꾸자는 입장이어서 일왕 즉위식 이후 후계 논란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