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열 “미·중 무역분쟁으로 올해 경제성장률 0.4%P 하락”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4%포인트 하락했다는 통화당국의 분석이 나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0.4%포인트의 하락분 가운데 미·중 간 관세부과 등으로 한국의 수출이 감소(무역 경로)에 따른 영향이 0.2%포인트, 불확실성이 짙어지면서 투자와 소비 등 경제활동 둔화에 따른 영향이 0.2%포인트로 추정됐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앞서 미·중 무역 분쟁으로 중국의 성장률이 1.0%포인트, 미국은 0.3%포인트, 유로 지역은 0.2%포인트 내릴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또 당사국을 제외하고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이 총재는 밝혔다.
 
이 총재는 “미국과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워낙 크다 보니 우리가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면서도 “지난해에 볼 때는 미·중 무역 분쟁이 이렇게까지 안 좋은 쪽으로 진행될 줄 모르고 조기에 타결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성장률 둔화의 요인으로 반도체 경기도 언급했다. 그는 “올 한 해의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 악화 탓이 크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내년도 성장률은 다소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부분적 합의를 하면서 최악은 면한 것 아니냐는 전망이 있고, 내년 중반에는 반도체 경기도 회복국면에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며 “그렇게만 된다면 내년 경제 성장세는 올해보다는 낫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 문제와 관련, “물가와 경기만 보면 진짜 금리를 낮출 상황이 됐다”면서도 “금리는 지금도 낮은데 제로(0) 금리까지 가기에는 아직도 여러 가지 조심스러운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정책 여력이라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막상 리세션(침체)이 왔을 때 제일 먼저 움직여야 할 중앙은행이 정책 수단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면서다.
 
그는 또 “0% 내외 물가 상승률이 한두 달 정도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이어 “물가 상승률이 낮은 것이 중앙은행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인 골칫거리가 됐다”며 “통화정책으로 물가를 컨트롤할 수 있는 상황이 현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