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쌀 5만t 원조…콩고 난민 “조리 쉽고 맛 달아요”

지난달 하순, 아프리카 우간다 서부의 스웨웨 마을. 비포장 도로에서 먼지를 일으키며 유엔난민기구(UNHCR) 표식의 버스 5대가 들어왔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현장 직원인 패트릭 오봉기는 “60㎞쯤 떨어진 민주콩고공화국(DRC)에서 국경을 넘어온 난민들”이라고 알려줬다. UNHCR에 따르면 인구 9200만의 DRC는 내란·치안불안·경제난·에볼라 등으로 지금까지 45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인구 4150만의 우간다는 서부는 DRC, 북부는 고 이태석 신부가 활동했던 남수단, 남부는 르완다·부룬디에서 몰려온 모두 133만 명의 난민을 안고 있다.  WFP 현지 지역사무소 직원인 솔로몬 무굴루시는 "서부 지역에만 DRC에서 넘어온 10만 명의 난민이 있으며 지금도 매일 600명의 난민이 들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WFP와 손잡고 4개국에 지원

 
난민 버스가 향한 스웨웨 접수센터로 따라가 봤다. 센터 직원 산드라 난쿵구는 “난민들은 이곳에서 1~2주간 머물면서 에볼라·에이즈·콜레라·말라리아 확인 등 건강 검진을 받고 지문·홍체 등 생체 정보를 등록한 뒤 식량 배급 카드를 받게 된다”며 “생활 교육까지 마치면 난민 정착촌으로 나가 현지 주민들과 어울려 살게 된다”고 소개했다.

 
점심시간이 되자 난민들이 그릇을 들고 줄을 섰다. 센터는 이들에게 솥에서 장작으로 지은 하얀 쌀밥과 콩을 급식했다. 센터 직원 페이스 아팀은 “한국 쌀”이라고 알려줬다.  
 
WFP 한국사무소의 손광균 공보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WFP를 통해 긴급구호 필요국가인 우간다·에티오피아·예멘·케냐 4개국에 보낸 쌀 5만t의 일부”라고 소개했다. 정부가 지난해 1월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하고 같은 해 2월 WFP와 매년 최소 460억원을 들여 한국 쌀 약 5만t을 공여키로 합의한 뒤 지원한 물량이다. 
 
인근 WFP 창고에 갔더니 한국 쌀이 미국이 공여한 옥수숫가루, 영국이 지원한 소금과 나란히 쌓여 있었다. 원조 받던 한국이 원조하는 국가가 됐음을 보여주는 현장이었다.

 
한국 쌀을 콩고 난민에게 배급하는 인근 키야카Ⅱ 정착촌을 찾았다. 농민 출신 난민인 재클린 코브와는 “쌀을 보내준 한국에 감사한다”며 “맛이 달고 조리가 간편해 한국 쌀이 마음에 든다”라고 말했다. 주부 난민인 지나 마투마이나는 “말린 옥수수는 방앗간에 가서 돈을 주고 빻아야 하는데 한국 쌀은 바로 밥을 지어 먹을 수 있어 편리하다”고 말했다. 통역을 도운 NGO 월드비전의 자원봉사자 통구 메보는 “심신이 편치 않은 난민들이 입에 맞는 한국 쌀을 먹으며 안정을 찾고 있다”고 귀띔했다.

 
스웨웨·키야카(우간다)=채인택 국제전문기자 ciimcc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