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지도에 F-35A 배치시설까지…국내 군사보안시설 40% 노출

국내 군사보안시설 40%가 구글 위성지도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의 최신 스텔스 전투기 F-35A와 주력기 KF-16이 배치된 전투비행단 등이 고스란히 보인다.
 

정부 측 모자이크 처리 요청 거부
해외 서버라 국내법 적용에 한계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방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구글 위성지도에 노출된 군사보안시설은 우리나라 전체 군사보안시설의 40%에 달한다. 박 의원은 구체적인 군사보안시설 개수 등은 군사비밀에 해당해 공개하지 않았다.
 
정보통신망법은 법령에 따라 분류된 비밀 등 국가기밀을 누설하는 내용의 정보 유통을 금지하고 있다. 군사보안시설의 위치 등은 법령에 따라 분류된 비밀에 해당한다.
 
국내 사업자 네이버는 이에 따라 군사보안시설 관련 정보를 삭제한 채 지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러나 구글 위성지도는 군사보안시설의 위치, 위도와 경도, 구조, 근처 길까지 명확하게 보여준다.
 
구글 위성지도에는 지난 3월 F-35A를 수령한 제17전투비행단과 KF-16이 있는 제20전투비행단, 제11전투비행단·공군 군수사령부·공중전투사령부가 있는 K2공군기지), 국가원수·국빈 전용 공항이 있는 제15특수임무비행단의 활주로와 시설 등이 선명하게 나온다.
 
구글은 그간 글로벌 스탠다드를 주장하며 우리 정부의 위성사진 보안시설 블러(모자이크) 처리 요청을 거부해 왔다. 이에 반해 프랑스 공군기지 오라주-카리타(Orange-Caritat) 등 여러 해외 보안시설은 일부 흐리게 보이도록 처리했다.
 
제재할 방법은 없다. 구글은 서버를 해외에 두고 있어 국내법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역외규정을 신설해 해외사업자가 대한민국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정보를 무분별하게 유통하는 행태를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