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통선 남쪽 3㎞까지 내려왔다···멧돼지 폐사체 돼지열병 검출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사진 환경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사진 환경부]

민통선 남쪽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8일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와초리 615번지 산속 묘지 주변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연천군은 18일 오후 5시 20분쯤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했다는 신고 전화를 접수한 뒤 현장에 출동했으나 산속이고 야간이라 현장확인이 불가해 다음날인 19일 오전에 재출동했다. 이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9일 오후 8시 분석에 들어가 다음날이 20일 오후 5시에 ASF 바이러스를 확진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확진된 ASF는 총 10건으로 늘어났다.

관련기사

야생멧돼지 ASF 검출현황 지도. [환경부]

야생멧돼지 ASF 검출현황 지도. [환경부]

특히, 민통선 남쪽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15일에도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 민통선 남쪽 900m 부근에서 군 장병이 발견한 멧돼지 폐사체 시료를 분석한 결과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에 검출된 지점은 민통선에서 약 3㎞ 내외 남쪽에 위치했다”며 “주변 지역에 감염된 추가 폐사체가 있는지 예찰을 강화하고, 신속하게 1차 철조망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