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글로비스,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선단 추가

현대글로비스가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브이 프로그레스(V.Progress)호'를 선단에 합류하고 해운사업을 확대한다.
 

'브이 프로그레스호'
축구장 3개 합친 규모
10년 간 여수로 원유 운송
2100억원 운임 발생 기대

현대글로비스는 18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브이 프로그레스호의 명명식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물류기업이다.
 
현대글로비스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브이 프레그레스’호 명명식 행사가 지난 18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정택근 GS 부회장(왼쪽 네번째)과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왼쪽 다섯번째).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브이 프레그레스’호 명명식 행사가 지난 18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정택근 GS 부회장(왼쪽 네번째)과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왼쪽 다섯번째). [사진 현대글로비스]

브이 프로그레스호는 길이 330m, 폭 60m, 높이 30m로 갑판 크기가 축구장 3개를 합친 규모다. 이 선박은 이번 4분기부터 앞으로 10년간 전 세계 산유국에서 총 1855만t의 원유를 전남 여수 GS칼텍스 공장으로 운송한다. 계약 기간 예상되는 운임 총액은 약 1억8000만 달러(2100억원)에 달한다.
 
이 선박에는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BWMS)가 장착되어 있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할 수 있다고 현대글로비스는 설명했다. IMO는 2020년부터 선박 연료유 내 황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3% 이하로 낮추는 환경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날 명명 행사에는 정택근 GS 부회장과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이영환 GS칼텍스 부사장,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브이 프로그레스호가 선단에 합류해 10년 장기 계약으로 꾸준한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운사업 매출 다변화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운반선과 벌크선 등 90여척의 선대를 운영하고 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