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안철수 욕설, 심각한 해당행위" 이준석 "사석 대화"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오른쪽)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오른쪽)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20일 이준석 최고위원에게 직위해제 징계를 내린 것과 관련해 “당의 질서와 기강을 바로잡고 당이 공당으로서의 국민에 대한 역할과 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당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준석 최고위원의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근거 없는 욕설과 비속어를 동원한 명예훼손성 발언은 단순히 안 전 후보에 대한 모욕과 명예훼손에 그치지 않고 당원 간 불신과 불화를 조장, 당과 당원의 명예를 크게 실추시킨 심각한 해당 행위”라고 지적했다.
 
윤리위가 지적한 발언은 지난 3월 25일 바른미래연구원 주관 청년정치학교 입학식 관련 행사에서 나왔다. 윤리위에 따르면 당시 이 최고위원은 안 전 후보를 겨냥해 “X신”, “안철수 때문에 사람이 둘 죽었어”, “안철수가 대선후보 될 때까지 주변에서 얼마나 도와주고 했겠어, 인간 수준이 안되는 거거든” 등을 발언했다. 그의 발언들은 한 유튜버가 올린 녹취를 통해 공개됐다.
 
윤리위는 “이 최고위원은 문제가 불거진 후에도 안 전 후보에게 어떤 사과도 하지 않았고, 당과 당원들에게도 전혀 사과하지 않았다”며 “이런 안하무인식 태도는 바른미래당의 단결과 화합을 크게 저해하였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즉각 반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당 윤리위에서 징계 관련해 제 명예를 훼손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하게 유감을 표명한다”며 “또 사당화의 도구로 윤리위가 사용되는 것 자체도 개탄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당시 청년정치학교 구성원 중 저를 만나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아 입학식 뒤에 따로 뒤풀이하는 시간에 참석을 요청받아 배석한 것”이라며 “사석에서의 대화가 녹취된 것을 바탕으로 징계를 논의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3시간 동안 안철수 대표에 대해 비판했다고 하는 주장은 허위”라며 “해당 대화는 제 테이블에 앉았던 참석자의 질문 중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바른미래당 내 갈등에 대해 상황설명을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이루어진 대화의 일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리위는 이 사안에 대해 심사한 후 저에게 이미 5월 31일에 징계절차 불개시를 통보했다”며 “손학규 대표가 안병원 윤리위원장을 새로 임명한 뒤 윤리위원회에서 동일 사안에 대해 일사부재리의 원칙을 깨고 재심사를 하겠다고 한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와 하태경 의원 등에 대한 윤리위 징계나 지상욱 의원 고소 등을 통해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내의 분열과 반목을 조장하는 정치적 의도에 대해서는 늦지 않은 시기에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