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발 미세먼지가 온다…밤엔 '나쁨' 22일 오전 최악

20일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덮여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덮여 있다. [연합뉴스]

중국 등 국외발 미세먼지 유입의 영향으로 늦은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치솟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22일까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지속하겠다.
 
20일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오후 5시를 기준으로 ㎥당 21㎍(마이크로그램)으로 ‘보통(16~35㎍/㎥)’ 수준을 기록했다. 다른 지역들도 대체로 ‘좋음(~15㎍/㎥)’에서 ‘보통’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늦은 오후부터 중국 등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고, 대기 정체 현상까지 발생하겠다. 이에 따라, 서울 등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점차 오르겠고, 밤에는 ‘나쁨’ 수준에 이를 정도로 고농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먼지알지 서비스 바로가기 ▶ https://mgrg.joins.com/

 

“22일 오전에 미세먼지 고농도 정점”  

20일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덮여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한강 잠수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일대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덮여 있다. [연합뉴스]

월요일인 21일에도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충남, 강원 영서 지역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는 등 고농도 현상이 지속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중서부지역에서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늦은 오후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되면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남부 등 다른 지역은 ‘좋음’에서 ‘보통’ 수준의 미세먼지 농도를 보이겠다.
 
21일 오전 5시 기준 한반도 초미세먼지 예측모델결과. 붉은색은 '매우나쁨' 수준으로 농도가 높다는 뜻이다. [에어코리아]

21일 오전 5시 기준 한반도 초미세먼지 예측모델결과. 붉은색은 '매우나쁨' 수준으로 농도가 높다는 뜻이다. [에어코리아]

이재범 국립환경과학원 총괄예보관은 “21일 늦은 오후부터 중국 북부 쪽으로 이동한 오염물질이 시베리아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북한을 거쳐 국내로 유입되겠다”며 “현재로써는 22일 오전에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외 미세먼지 유입 조건 형성돼”

서울 초미세먼지(PM2.5) 농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서울 초미세먼지(PM2.5) 농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가장 최근에 서울의 일평균 농도가 ‘나쁨’을 기록한 건 석 달 전인 7월 18일이었다. 그만큼 여름철 이후로 서울에는 미세먼지 없는 쾌청한 하늘이 계속돼왔다.
 
하지만,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에 따른 고농도 현상이 예고되면서 본격적인 미세먼지 시즌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10월까지 15㎍/㎥로 낮은 수준이었지만, 11월이 되면서 28㎍/㎥로 두 배 가까이 치솟았다.
 
특히,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는 중국에서 농작물 잔재물 소각에 따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시기여서 중국발 미세먼지가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
 
이 총괄예보관은 “대륙에서 바람이 약해지면서 쌓인 오염물질이 우리나라 서해안에 자리 잡은 이동성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서 유입되고 있다”며 “대륙 쪽의 고농도 미세먼지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이 형성된 것인데 이런 기압 패턴은 가을철에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고농도 현상이 언제 해소될지는 북상 중인 태풍 ‘너구리’가 우리나라에 얼마나 강한 동풍을 만들어내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연이어 발생한 태풍, 국내 영향 없을 듯 

위성으로 본 태풍 너구리와 부알로이의 모습. [기상청]

위성으로 본 태풍 너구리와 부알로이의 모습. [기상청]

한편, 18일과 19일에 연이어 발생한 제20호 태풍 ‘너구리’와 제21호 태풍 ‘부알로이’는 일본을 향해 이동하고 있어 한반도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너구리는 20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5㎞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이 태풍은 21일 일본 오키나와 동쪽 해상을 거쳐 22일 일본 도쿄 남서쪽 해상에서 세력이 약화하겠다. 
 
부알로이는 너구리보다 더 동쪽으로 이동해 25일 오후 3시에는 일본 도쿄 남동쪽 약 62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북태평양고기압이 약화하면서 일본 남쪽이나 동쪽 해상으로 태풍의 경로가 형성됐다”며“두 태풍 모두 강도도 약하고 규모도 작아 현재로써는 한반도에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