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 마라톤 대회열고 과학영재 육성하고…한화그룹의 충청사랑

충청 주민을 위해 해마다 마라톤 대회를 열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청소년 과학영재 육성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충청을 연고로 하는 한화그룹의 지역 상생 프로그램이다.    

한화, 19일 세종 호수공원서 마라톤대회
세종시민과 한화 관계자 등 1만명 참가
한화, KAIST와 과학영재 프로그램 운영
백제문화제에는 불꽃놀이 용품 모두 지원

 한화그룹이 후원하는 '2019 충청마라톤대회' 지난 19일 세종시 호수공원에서 열렸다.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이 후원하는 '2019 충청마라톤대회' 지난 19일 세종시 호수공원에서 열렸다. [사진 한화그룹]

 
지난 19일 오전 세종시 호수공원 일대. 세종시 주민과 한화그룹 직원 등 1만여명이 모였다. ‘한화와 함께하는 2019 충청마라톤(한화충청마라톤)’ 대회 참가를 위해서다. 이 대회는 한화그룹이 2013년부터 1년에 한 차례 세종시 일대에서 열고 있다.
 
출발신호와 함께 참가자들은 세종호수공원과 금강·미호천 강변을 따라 펼쳐진 풀(42.195km), 하프(21.09km), 10km, 5km, 패밀리키즈(2.3km) 코스를 뛰거나 걸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뛰거나 걸을 수 있는 패밀리키즈 코스(2.3km)에는 가족 단위 참가자가 몰렸다. 어린이들은 코스 중간에 미니 볼 풀, 에어바운스, 버블버블 쇼 등 다양한 키즈 체험존에서 즐겁게 지내기도 했다.  
7세 아이와 함께 참가한 이윤환 씨는 “평소 잘 놀아주지 못하는 아이를 위해 가을을 맞아 소풍 겸 참가했는데, 키즈카페 못지않은 다양한 놀이 시설까지 있어 가족에게 점수를 딴 것 같다”고 말했다.
 
마라톤에는 충청 지역 어린이도 참가했다. 전교생이 53명인 충남 공주시 학봉초등학교는 학생과 교사 등 40명이 하프코스에 참가했다. 한화는 참가 학생에게 후드티와 이글스 모자, 메달 등의 기념품을, 학교에는 교육 기자재용 TV를 기증했다. 학봉초등학교 이영근 교장은 “학생들에게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와 함께 충청지역에 근무하는 한화생명, 한화토탈, 한화손해보험, 한화 첨단소재 직원들은 물론 서울·창원·구미·여수 등지에 근무하는 한화그룹 계열사 임직원과 가족 3000여명도 동참했다.  
이태양, 최재훈, 정은원, 장진혁 등 한화이글스 프로야구 선수들도 행사장에서 팬 사인회를 열고, 5km 코스를 뛰었다.  
 
마라톤대회 외에도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볼거리도 있었다. 참가자와 지역 주민, 나들이객 등을 위한 레크레이션과 한화이글스 선수 사인이 담긴 야구용품 경품 이벤트가 진행됐다.
 
한화그룹은 충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하고 있다. 충청을 대표하는 가을 축제인 백제문화제 프로그램인 한화불꽃축제를 지원하고 있다. 4억원 상당의 불꽃놀이 용품을 기증한다. 또 해마다 충청권 지역을 위해 일한 단체나 인물을 선발해 시상(한빛대상)한다.  
한화그룹은 학생과 교사가 참가해 하프코스 릴레이를 완주한 충남 공주시 학봉초등학교에 교육기자재  TV를 기증했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최선목 사장(사진 오른쪽)과 학봉초등학교 이영근 교장에게 기념품을 주고 있다.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학생과 교사가 참가해 하프코스 릴레이를 완주한 충남 공주시 학봉초등학교에 교육기자재 TV를 기증했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최선목 사장(사진 오른쪽)과 학봉초등학교 이영근 교장에게 기념품을 주고 있다. [사진 한화그룹]

 
KAIST와 연계해 대전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과학영재를 육성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해마다 과학·수학 영재 50명을 선발해 물리·화학·지구과학·기술공학·수학 등을 가르친다. 강의는 주로 KAIST 학생들이 담당한다. 이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경비 1억 5000만원은 전액 한화그룹이 부담한다.  
 
2014년부터 6년간 이어오고 있는 ‘한화청소년오케스트라’는 충북 청주와 충남 천안 지역 문화 소외계층 청소년을 위한 음악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 사업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연간 160시간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음악 교육과 함께 여름캠프, 정기연주회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한화토탈 대산공장, ㈜한화 대전과 보은 공장, 한화첨단소재 세종 본사와 사업장, 한화큐셀 진천공장 등에서는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최선목 사장은 "기업은 지역 주민의 도움없이는 성장할 수 없다"며 "지역 사회 공헌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