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방일 임박했지만…일본은 "한국이 제대로 해야"시큰둥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행사 참석을 위한 이낙연 총리의 방일(22일~24일)이 임박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 가능성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일본 정부내에선 시큰둥한 반응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환영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8초간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스가와 모테기 "결정된 것 없고, 조정중"
"한국측 희망 들어가면서…"라는 언급도
아베 "대화하겠다"지만 딱딱한 자세 계속
이총리가 들고올 '징용'카드 보겠다는 뜻
요미우리 "한국이 11월 정상회담 추진"
"지소미아와 수출규제만으로는 관계개선 안돼"

지난 1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참의원 예산위에서 “우리는 대화는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대화)기회를 닫을 생각도 전혀 없다”며 오랜만에 '한국과의 대화'를 언급했지만, 그 이후엔 다시 딱딱한 기류다.
  
지난 18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의 정례 브리핑이 대표적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한·일관계 개선과 관련된 질문이 3개나 나왔지만, 스가 장관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올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에겐 양국 관계 개선에의 강한 의지가 있다는데.
 
"보도는 알고 있지만, 한국측 움직임에 대해 예단을 갖고 답하는 건 피하겠다.어쨌든 이 총리 방일기간중의 일정은 한국측의 요망을 들어가면서 조정중이다."

 
-아베 총리도 “대화의 기회를 닺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가. 
 
"아베 총리가 ‘대화를 닫을 생각이 없다’고 했지만 동시에 한국측에 제대로된 대응을 요구했다. 지금까지 반복해 말한대로 '한국측에 현명한 대응을 요구하면서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서서 적절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생각이 변화가 없다."
 
-아베 총리의 대화 언급엔 문 대통령과의 직접 회담도 포함돼 있나.   
 
"어쨌든 총리의 말 속에 모든 게 포함돼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AP=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AP=연합뉴스]

 
같은 날 기자회견을 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외상도 마찬가지다.  
‘이 총리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할 가능성을 언급했는데,한·일관계를 타개하겠다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는 기자의 질문에 모테기 외상은 “이 총리가 방일할 예정이지만, 일정이라든가 다른 것들은 아직 조정중”이라는 동문서답을 했다.
 
  
스가 장관이 언급한대로 지난 16일 국회에서 아베 총리는 ‘한국과의 대화’를 말하면서도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준수하라”며 징용문제의 해결을 재차 요구했다.
 
한·일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 섣부르게 언급하기 보다 이 총리가 어떤 카드를 들고 올지를 일단 지켜보겠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입장으로 보인다.
 
관저 분위기에 정통한 도쿄의 일본 소식통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를 해제하면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 결정을 번복하겠다는 정도의 카드로는 양국 관계가 수습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징용 문제의 확실한 진전이 담보되지 않는 한 일본 정부가 쉽게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미우리 "한국,11월 정상회담 추진"=요미우리 신문은 19일자에서 ‘일·한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서울발로 "한국정부가 11월 국제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간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8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난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2018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난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신문은 “11월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관련 정상회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정상회의에서의 정상회담을 한국이 모색하는 건 지소미아가 효력을 잃게되는 11월23일이전에 관계악화에 제동을 걸고 싶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실현될 경우 지난해 10월 대법원 징용 판결이후 첫 정상회담이지만, 일본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