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전타임 때 악수 청한 여자농구 BNK 회장

여자프로농구 BNK 회장(가운데)이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과 경기 도중 벤치로 다가와 유영주 감독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KBS N스포츠 캡처]

여자프로농구 BNK 회장(가운데)이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과 경기 도중 벤치로 다가와 유영주 감독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KBS N스포츠 캡처]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의 회장이 경기 종료 14초 전 작전타임에 벤치로 다가와 악수를 청했다. 지난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BNK와 부천 KEB하나은행의 2019-20시즌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에서 있었던 일이다. 

19일 개막전, 종료 14초 전 작전타임
BNK회장 벤치 다가와 감독에 악수 요청
BNK, "경기 종료 착각, 잘못된 부분 사과"

 
올 시즌 창단한 신생팀 BNK는 4쿼터 막판까지 76-79으로 접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종료 14.3초 전 KEB하나은행 고아라에게 3점슛을 허용했다.  
 
점수가 76-82, 6점 차로 벌어지자 유영주 BNK 감독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정규시즌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유영주 감독은 작전판을 들고 선수들에게 “사이드에 주고 패스주자마자 바로 빠른 공격을 해야해”라고 독려했다. 농구에서는 종료 14초를 남기고 6점을 따라잡는건 쉽지 않지만 불가능하지도 않다.
 
그런데 뒤쪽 단상에서 누군가 BNK 벤치로 걸어왔다. 이 남성은 박수를 친 뒤 오른손을 내밀었다. BNK 썸의 모그룹 BNK금융그룹의 김지완 회장이었다. 뒤늦게 본 유 감독은 악수를 나눈 뒤 다시 작전지시를 했다.
 
이 장면은 TV 중계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BNK는 2점을 따라붙었지만 결국 78-82로 졌다. 이 장면을 본 몇몇 농구팬들은 “긴박한 작전타임 때 악수 요청이라니 이해할 수 없다”는 댓글을 남겼다.   
지난 4월30일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 유영주 감독이 부산대 체육관에서 선수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30일 BNK 썸 여자프로농구단 유영주 감독이 부산대 체육관에서 선수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농구팀 회장이 원정에서 열린 개막전을 직접 찾은건 박수받을만한 일이고, 어떻게보면 해프닝으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지 않은데다, 종료직전 중요한 작전타임 때 악수를 청한 행동은 부적절하다. 국제농구연맹(FIBA) 규정상으로는 벤치 뒤쪽으로 2m 이내에는 누구도 위치할 수 없다. 작전타임이 있는 남자농구, 남녀배구에서도 볼 수 없는 장면이다. 
 
정상호 BNK 사무국장은 15일 “농구를 첫 관람한 회장님이 부저가 크게 울려 경기가 종료된 줄 아셨다. 첫 경기를 치른 감독을 격려하기 위해 벤치로 간 것이다. 회장님이 홍보팀을 통해 잘못된 부분에 있어서는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하셨다”며 “회장님은 농구단 창단 결정도 직접했고, 부산 본사에서 창단 후 첫 경기를 보러올 만큼 농구에 애정이 각별하다”고 말했다.
 
WKBL 관계자도 “BNK 회장이 부산에서 올라와 경기 3시간 전부터 경기장 밖 편의점에서 기다렸고, 경기를 박수치며 응원했다. 이동 중에 순간적으로 감독을 격려하려 했던 것 같다. 앞으로 이번 같은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