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억지부리는 건 여자들 특권”…서울대 회화교재 성차별 논란

서울대학교 정문. [중앙포토]

서울대학교 정문. [중앙포토]

 서울대의 한 외국어 교양수업 교재에 성차별적 내용이 들어 있어 수강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서울대 재학생들에 따르면 이번 학기 서울대 중어중문학과가 개설한 ‘중국어회화2’ 수업 교재에 담긴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라는 제목의 글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글은 20대 한국인 남성인 직장인이 여성 동료의 외모를 지적해 다툼이 발생하자 다른 남성 선배가 후배를 위로하는 상황이다.
 
선배는 “여자들은 체면을 가장 중시한다”며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 “여자들은 다 그러니까 네가 사과해라”라면서 후배를 위로한다. 후배는 “(자신과 다툰 여성이) 날마다 남녀평등을 떠들어 댔다. 이 일은 내 잘못도 아닌데 왜 양보해야 하나”라며 불만을 나타낸다.
 
논란의 소지가 있는 내용은 또 있다.
 
한 남성 직장인이 신입직원 채용과 관련해 “마땅히 남자 직원을 뽑아야 한다. 새 지사라서 스트레스가 많을 텐데, 남자가 더 적합할 것 같다”고 말하는 부분이다. “우리 사무실에는 부드럽고 상냥한 미녀가 부족하다”라는 대사도 있었다.
 
수강생 A씨는 “수업을 담당하는 교수가 (수업 중에) ‘요새 이런 말은 중국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해당 대화 내용을 따라 읽고 외우며 공부하는 입장에서는 불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시대에 이런 내용이 수업 교재에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이런 책을 수업 교재로 선정한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중어중문학과 관계자는 “중국어 교양수업 교재는 단어 난도, 구성, 내용 등 여러 요소를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며 “문제가 된 교재는 올해 처음 사용했고 시중에서 널리 쓰이는 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적된 대화 내용을 보니 일부 학생들이 불편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교재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내부 회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