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사퇴에 분노" 서초→여의도로 간 검찰개혁 촛불집회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국민들의 힘으로 여의도를 뒤집어 버립시다!”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사회자가 이렇게 외치자 참가자들은 “국회는 응답하라” “자한당은 해체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소리 높여 외쳤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박모(여·54)씨는 “많은 사람이 올 것이라고는 생각했지만 이처럼 많은 사람이 오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며 “다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분노해 모였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가족들과 함께 집회에 참석한 박씨는 ‘설치하라! 공수처’ 피켓을 흔들었다.  
 
이날 여의도 집회는 조 전 장관이 14일 사퇴한 이후 열린 첫 주말 집회였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사법연대(개국본)가 주최한 이번 10차 촛불집회에는 오후 5시 15분 주최측 추산 약 10만명이 모였다. 국회의사당 삼거리부터 여의도공원 사거리까지 대로는 물론 서강대교 쪽으로도 집회 참석자들이 가득 찼다. 오후 5시 행사 시작 이후에도 국회의사당역에서 쏟아져 나오는 사람들이 많았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스1]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스1]

 

"조국 사퇴에 분노"…검찰개혁·공수처 설치 주장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열린 집회인 만큼 ‘조국 수호’ 구호는 사라졌지만, 그 자리에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 등 검찰개혁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들이 자리 잡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조 전 장관이 나란히 그려진 피켓을 들고 있는 참가자들도 많았다.  
 
충청도에서부터 오전에 출발했다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참가자는 “조 장관이 사퇴했다는 뉴스를 듣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며 “조 장관이 이루려고 했던 검찰개혁이 이뤄질 때까지 집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자한당은 해체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19일 오후 서울 지하철 국회의사당역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적어 벽에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19일 오후 서울 지하철 국회의사당역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적어 벽에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집회는 유모차를 끌고 나온 가족부터 노년층 부부, 학생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눈에 띄게 ‘태극기’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많았다. 보수단체의 ‘태극기 집회’ 등으로 훼손된 태극기의 이미지를 되찾겠다는 취지다.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는 ‘태극기 퍼포먼스’가 연출되기도 했다. 이날 무대 앞쪽에 앉은 참가자들은 대형 태극기를 머리 위로 들어 올려 넓게 펼쳤다. 작은 태극기 피켓을 들고 파도타기를 하기도 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 대형 태극기가 펼쳐 있다. [뉴스1]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 대형 태극기가 펼쳐 있다. [뉴스1]

비슷한 시간인 오후 6시부터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도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이뤄진 ‘북유게사람들’은 서초동에서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따로 개최했다.  
 

보수단체 '맞불집회'…"매국노" "빨갱이" 곳곳 말싸움 

한편 촛불집회에서 몇 미터 떨어져 있지 않은 국회의사당 4·5번 출구 부근에서는 자유연대 등 보수 단체들이 오후 2시부터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광화문 집회와 마찬가지로 ‘조국 구속’ ‘공수처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등 보수 성향 단체들은 오후 1시부터 광화문에서 열렸던 자유한국당 주관 집회에 참석한 후 여의도로 이동해 오후 5시부터 ‘맞불 집회’에 가세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집회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집회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때문에 각 집회 참가자들 사이에서 언성을 높이는 일도 있었다. 여의도광장 앞에는 ‘문재인 반대’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는 사람들과 촛불집회 참가자 사이에 “매국노야” “정신 나간 사람” “빨갱이” 등의 고성 섞인 실랑이가 곳곳에서 연출되기도 했다.  
 
국회의사당역 안에서도 서로 각기 다른 집회로 발걸음을 옮기는 참가자들 사이에 말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때문에 경찰이 “여기서 이러면 안 된다”고 중재를 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영등포경찰서는 최대한 두 집회 참가자가 섞이는 것을 막기 위해서 ‘적폐청산 의열행동본부 2·3번 출구 이용’ ‘자유연대 4번 출구 이용’ 이라고 적힌 안내판을 세워두기도 했다. 경찰은 혹시 모를 만약의 사태를 방지하고자 여의도와 서초, 도심권에 총 129개 부대 약 8400여명의 경비 병력을 배치했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