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타고 광화문 집회 참석한 황교안 "시민들과 함께 하고 싶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광화문 집회가 있다. 저는 지금 지하철을 타고 광화문으로 이동 중"이라며 지하철 역사와 열차 내부에서 찍은 사진 6장을 공개했다.
 
그는 "집회에 참석하는 많은 시민분들께서 지하철을 이용하신다"며 "그래서 저도 지하철에서 시민분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어 "'아이고 반갑습니다' 다양한 시민분들께서 저를 보며 말씀을 건네주신다"면서 "집회 현장에서 시민분들과 당원과 늘 함께하지만, 이렇게 지하철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대화도 나누니 반가운 느낌이 새롭다"고 했다.
 
황 대표는 "광장에서나 지하철에서나 언제 어디에서라도 함께해주시는 시민여러분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개최한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린 것으로, 집회 구호는 '조국 사퇴'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바뀌었다.
 
집회에서는 특히 정부·여당에 사활을 걸고 추진하고 있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는 수사기관인 검찰을 마음대로 주무르려는 의도라고 비판하며 공수처 설치 반대 입장을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 및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오늘 장외집회를 한다니까 여권에서는 '조국 사태가 끝났는데 무슨 장외집회냐'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당연히 계속 싸워야 하고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우리가 사퇴시켰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라며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 10만여 명이 참석했다고 추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