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 죽인뒤 시사촌 아내·딸 독살···그 사촌과 재혼한 인도女

졸리 조셉과 숨진 첫 남편 로이 토마스. [연합뉴스]

졸리 조셉과 숨진 첫 남편 로이 토마스. [연합뉴스]

40대 인도 여성이 14년에 걸쳐 남편과 시부모를 포함해 시가 식구 6명을 독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9일 힌두스탄타임스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졸리 조셉(47)은 범행을 모두 자백했고 최근 첫 재판이 열렸다.
 
그는 2002년 시어머니를 시작으로 2016년 시사촌의 아내까지 6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셉은 1997년 로이 토마스와 결혼한 뒤 인도 케랄라주의 시부모 집에서 함께 살았다. 
 
그는 재산에 욕심을 내다 2002년 시어머니에게 청산가리가 든 수프를 먹여 살해했다.
 
조셉은 시어머니 사망 후 자신과 남편 공동명의로 집을 지어달라고 시아버지에게 요구하면서 갈등을 겪었다.
 
시아버지는 2008년 간식을 먹다 숨졌다. 남편은 2011년 청산가리가 든 카레를 먹고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아버지와 남편 시신 부검 결과 모두 청산가리가 나왔다. 조셉은 시아버지의 죽음은 자살로, 남편의 사망원인은 심장마비로 위장했다. 
 
남편 등 시가 식구 6명 '청산가리' 독살 자백한 인도 여성. [연합뉴스]

남편 등 시가 식구 6명 '청산가리' 독살 자백한 인도 여성. [연합뉴스]

2014년에는 가족의 잇따른 사망에 의심을 가진 시외삼촌이 청산가리가 섞인 술을 마시고 숨졌다. 조셉이 이 술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조셉은 죽은 남편의 사촌 샤주 자차리아스에게도 손을 뻗어 2015년 그의 두 살배기 딸을, 2016년 그의 아내를 청산가리로 독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셉은 자차리아스와 재혼했다.  
 
조셉은 시가 재산을 모두 상속했고 숨진 첫 번째 남편의 형제들은 지난 1월 이의제기 소송을 내고 가족의 죽음을 파헤쳤다.
 
경찰은 "유산 상속을 노려 14년에 걸쳐 계획적 범행을 저질렀다"며 "금 세공사가 청산가리를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