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퇴 3년 만에 갈라 선보이는 손연재… '리프 챌린지컵 2019' 개최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25)가 지난 해에 이어 꿈나무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리프 챌린지컵 2019’를 개최한다.
 
리프 스튜디오(대표 손연재)는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사흘 동안 인천 남동체육관,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리프 챌린지컵 2019’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리프 챌린지컵 2019’는 손연재가 기획한 두번째 국제대회로, 지난해 ‘짐네스틱스 프로젝트2018’이라는 이름으로 개최 하였으나 올해는 ‘리프 스튜디오’가 주최·주관하며 대회명도 ‘리프 챌린지컵 2019’로 변경하게됐다.

'리프 챌린지컵 2019'는 손연재가 리듬체조를 통해 받은 사랑을 리듬체조로 환원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개최하는 대회다. 만5세부터 15세까지 주니어 선수들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총 7개국 160여명의 유망주가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를 직접 기획한 손연재는 "해외에는 리듬체조 유망주를 위한 무대가 많이 있으나, 국내 유망주를 위한 자리는 너무 한정적이라 후배들을 위한 무대를 만들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대회는 30일과 31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치러지며 11월 1일에는 파라다이스시티 플라자 광장에서 손연재가 직접 후배들을 지도하는 마스터 클래스가 진행된다.

특히 31일에는 은퇴 후 처음으로 갈라쇼를 펼치는 손연재의 무대가 예정되어 있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이날 은퇴 3년 만에 대회 종료 후 유망주들과 함께 갈라쇼를 진행, 직접 선곡한 음악(Ryan Amador의 Instead)에 맞춰 후프 연기를 선보인다. 

손연재는 "이 무대를 통해 다시 한 번 리듬체조를 대중들에게 알리고 후배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번 리프 챌린지컵 대회는 Vlive앱의 손연재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되며, 손연재를 포함한 후배들의 이야기와 대회의 현장을 Vlive손연재 채널을 통해 지속적으로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