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지지 당부’ 文대통령에…“달나라 발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 중 손하트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주한외교단 초청 리셉션 중 손하트를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지지’ 발언에 대해 “국민 인식과 동떨어진 ‘달나라’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에 최소 4조원이 들 것이라고 하고, 사회간접자본 투자 비용은 더 엄청날 것”이라며 “비용은 어디서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국민 동의는 어떻게 받을 것인지 생각은 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고, 평양 원정에서 북한 갑질이 목도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매우 우려스러운 현실인식을 보여줬다”며 “대통령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졌다. 이제 ‘이니 마음대로 해’ 시절은 지났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주한 외교단을 청와대 녹지원으로 초청한 행사에서 환영사를 통해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으로 모아주신 평화와 화합의 열기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계속될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며 “한국도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의 연속적인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북한 대표팀의 아시아 최종예선전과 관련해선 “북한 측은 북한 전문 여행사에는 1주일 전에 ‘무중계·무관중’ 경기를 알렸지만, 통일부는 경기 시작 1시간 전에 알았다”며 “이것이 지금 남북관계의 현실이고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정권의 의사소통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40% 선 붕괴와 관련된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것에 대해 “국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겠다는 선전포고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쥐고서 폭정을 계속하겠다는 오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할 일을 하지 않는 정부 때문에 안보 고립, 외교 실종, 경제 폭망 등 위기란 위기가 한꺼번에 몰려오고 있다”며 “국민이 참을 수 있는 인내는 여기까지로 조국이 사퇴했다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조국이 망가뜨린 대한민국의 정의와 상식 회복이 시급하다”며 “조국 때문에 방치돼 있던 대한민국 정치경제·안보·외교의 시스템 정상화가 시급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늘 1시, 광화문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린다”며 “대한민국을 살려내라고 국민이 명령하고 있다. 광화문 10월 항쟁이 계속돼야 하는 이유”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