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ATF “北 돈세탁·테러자금 관련 결함…대북거래 주의해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 전경. [사진 FATF]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 전경. [사진 FATF]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돈세탁 및 테러자금 방지를 위한 북한의 노력에 여전히 심각한 결함이 있다고 지적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FATF는 전날 프랑스 파리에서 연 총회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척결과 관련된 중대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며 “국제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즉각적이고 의미있는 방식으로 결함에 대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6일부터 18일까지 파리에서 열린 이번 총회 의장국은 중국이었다.
 
FATF는 회원국들에 북한과 거래할 때 주의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회원국들은 자국 영토 내 북한 은행의 지점이나 자회사, 대리사무소 폐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관련 결의에 따라 ‘관계 단절’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한은 FATF로부터 지난 2011년 북한의 위험등급을 ‘주의조치국’에서 최고 수준인 ‘대응조치국’으로 상향조정 받았다. FATF는 이를 8년 넘게 유지하고 있다. 이란이 지난 2016년 ‘주의조치국’으로 하향조정되면서 북한은 현재 유일한 대상국이다.
 
FATF는 1989년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자금 세탁, 테러 자금조달을 방지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36개국이 가입해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