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요미우리 “한국 정부,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 검토”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해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중앙포토]

지난해 9월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해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중앙포토]

한국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내달 국제회의에 맞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다음 달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효력을 잃는 11월 23일 전에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겠다는 생각으로 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다만 일본 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만료 전 한일 정상 회담을 검토 중이라는 제목의 기사 [사진 요미우리 캡처]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만료 전 한일 정상 회담을 검토 중이라는 제목의 기사 [사진 요미우리 캡처]

 

이낙연 총리는 내주 일본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며 이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이 총리를 통해 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징용 판결에 맞선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올해 7월 대한(對韓)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 양국 총리의 첫 만남이어서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