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공수처는 北보위부가 될 것…싸움은 이제부터”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공수처 도입 등 문재인 정권의 사법개혁은 장기집권 플랜일 뿐이라며 이를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수처는 대통령이 인사권을 쥐고 완장찬 홍위병들을 키워내는 북한보위부가 될 것이다”고 적었다.  
 
이어 “공수처를 통해 사법부와 검찰을 장악하고 검경수사권조정을 통해 경찰 조직을 장악하고, 연동형을 도입해 국회를 장악하면 대한민국은 좌파운동권들의 파쇼독재가 완성된다”면서 “(그 경우) 사회주의개헌을 하고 연방제로 가더라도 막을 수가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는 “수많은 국민들이 문재인 정권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는지 두려워서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광화문으로 쏟아져 나온 걸 우리는 목도했다”며 “집권세력은 그 민심에 부응하는 듯 조국을 사퇴시켰지만 오히려 패스트트랙을 본격화하면서 더욱 더 체제를 위협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국의 사퇴로 그 싸움이 끝났다고 착각하면 안된다. 오히려 싸움은 이제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부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