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유시민, 盧 前대통령 얼굴에 먹칠 그만하고 물러나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유튜브 방송 중 불거진 성희롱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에 먹칠을 그만하고 이사장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재단의 이사장이라는 사람이 공정과 정의라는 가치를 외면하고 거짓과 위선의 화신이 된 조국 수호에만 매달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얼마 전 유 이사장이 ‘조국 일가 수사를 2개월 넘게 했는데 증거가 나온 게 없다’고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에 대해 ‘수사 내용이 바깥으로 나가는 것을 많이 틀어막았기 때문’이라고 시원하게 답했다. 수사결과가 없는 게 아니라는 말”이라고 전했다.
 
하 의원은 “조국 일가에 대한 범죄 증거는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만 해도 차고 넘친다”며 “알려지지 않은 증거는 더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만 청와대와 여권이 피의사실 공표를 말라고 겁박하니 검찰이 확인을 못해줬을 뿐”이라며 “조국 수호의 편향된 시각으로만 보니 (유 이사장이) 당연한 상식조차 외면하고 궤변을 늘어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 의원은 또한 “(유튜브)알릴레오 방송의 KBS 여기자 성희롱 사건도 이런 진영논리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 이사장의 혹세무민은 노 전 대통령이 추구한 가치를 내동댕이치고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 조국 같은 이는 법무부 장관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란 이가 공정과 정의란 가치를 외면하고 거짓과 위선의 화신이 된 조국 수호에만 매달린다”라며 “유시민은 더 이상노무현 전대통령 얼굴에 먹칠하지 말고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