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니클로 측, 위안부 비하 논란에 "그런 생각 정말 대단"

강제징용 비하 논란이 번진 유니클로 광고 한국어 자막. [뉴스1]

강제징용 비하 논란이 번진 유니클로 광고 한국어 자막. [뉴스1]

 
유니클로 관계자가 유니클로 광고 문구에서 불거진 위안부 비하 논란과 관련해 한 발언이 온라인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유니클로 한국법인 관계자는 18일 JTBC와의 통화에서 "저희는 이해가 잘 안 되지만 조금 오해를 (하신 것 같다)"며 '위안부 비하 의도가 없었냐'는 질문에 "전혀 생각도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 생각을 하실 수 있는 것이 정말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JTBC]

[JTBC]

 
해당 발언은 불붙은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발언이 퍼지면서 네티즌들은 "한국을 얼마나 무시하면 이런 말을 하나"라며 불매운동을 더 거세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유니클로의 '후리스 광고'에는 한 90대 할머니가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한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문제는 한국어 자막에만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고 의역이 된 점이다.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의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노동자, 위안부 성노예 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939년부터 해방 직전까지 강제 징용에 동원된 인구만 몇백만명에 이른다"며 "이건 정말 의도된 광고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니클로는 이제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 이젠 우리 네티즌들과 불매운동을 넘어 진정한 퇴출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