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 "지원예산으로 간호사 절반만 채용, 나머지 돌려막기"…병원 "문제 없어"

18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내일이라도 당장 닥터헬기는 고사하고 외상센터가 문을 닫아야 할 이유를 대 보라고 하면 30여 가지를 쏟아낼 수 있습니다. 그걸 간신히 정책적 관심에 의지해서 뚫고 가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난항이 예상됩니다.” 

18일 경기도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나와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나와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교수는 이날 오후 국정감사에 참석해 중증외상센터와 닥터 헬기 운영, 수술실 폐쇄회로(CC)TV 설치 등과 관련한 질문에 시종일관 힘없이 나지막한 목소리로 답했다. 
 

“중증외상센터, 여기가 한계인가 싶어”

 
이 교수는 예산 운영 실태를 말하며 아주대 측의 지원금 사용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아주대 외상센터에 간호 인력 충원을 위해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요청한 67명 중 몇 명이 채용됐느냐”고 묻자 이 교수는 “병원 집행부 논의 과정을 거쳐 나머지는 반려되고 36명만 채용됐다”고 답했다. 
 
지난달 4일 운행을 시작한 경기도 24시간 닥터헬기. [사진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지난달 4일 운행을 시작한 경기도 24시간 닥터헬기. [사진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이어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예산이 외상센터 본연의 임무 밖으로 누수된 것에 관해 아는 대로 말해달라”고 하자 이 교수는 “아주대에 22억원이 내려왔는데 간호사를 36명만 증원하고 기존 간호사들 월급을 국비로 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헬기 비행할 간호사가 부족해 굉장히 괴롭다”고 했다. 그는 “예산을 돌려막게 한 것에 대해 보건복지부에서 지적을 받았고 올해만큼은 센터장으로서 그것을 막았어야 했는데 (…) 중간 입장에서 예산 부분을 어떻게 책임져야 할지 매일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 교수는 중증외상센터의 인력·병상 부족 상황을 묻자 “요즘에는 여기까지인가보다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의원님들, 언론, 정부에서 많이 도와주셨지만 일선 의료기관에서 중증외상환자를 살리는 핵심 가치를 이행하지 못한다. 많은 예산을 배정해줬음에도 아직 더 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헬기 소음 환자 아닌 의사·기관장이 예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기도의 닥터헬기 사업을 응원한다는 취지로 말하자 이 교수는 “아이러니하게 환자나 보호자들은 헬기 소음 민원을 제기하지 않고 오히려 격려해주는데 의사나 (의료기관) 기관장이 예민하다”며 “기관에서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부터 조직적으로 공문을 국토교통부에 보내 헬기사업을 계속해야 하는지 질의도 이뤄지는 상태”라며 장밋빛이 아니라 갈 길이 멀다고 표현했다. 
 
이국종 교수가 지난달 24일 아주대병원을 찾아온 보수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이국종 교수가 지난달 24일 아주대병원을 찾아온 보수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최정동 기자

 
경기도 닥터헬기는 전국 최초의 24시간 운영 응급의료전용 헬기로 지난달 4일 운행을 시작해 지난 12일까지 중증외상환자 17명을 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경기도·도교육청·아주대병원의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식’에서 “닥터헬기 착륙에 관한 모든 책임은 경기도가 질 테니 국민의 생명을 위해서는 지체 없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이 교수에게 힘을 실어줬다. 
 
이 교수는 이 지사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중 하나인 수술실 CCTV 설치에 관해서는 “중증 외상환자나 암 수술 환자는 완전히 탈의하는데 험한 사진이 유출되면 어떻게 하나 싶고, 대리수술이나 여러 의혹을 막는 차원에서 다른 측면도 있다”며 “분명한 것은 CCTV 설치가 (논의) 테이블에 올라온 것만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이 교수가 제기한 문제들에 관해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원래 다른 외상센터 중환자실보다 간호사 수가 30명 가까이 많았기 때문에 36명만 더 뽑으면 가장 높은 가등급 기준을 충족하는 상황이었다"며 "지원금을 기존 간호사 월급으로 쓴 것은 문제 없지만 보건복지부에서 이를 다른 부의 인력지원금으로 쓰면 어떻겠느냐는 권고가 있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닥터헬기 관련 공문은 사업을 시작하기 전, 원래 계획보다 헬기 중량이 늘어나 하중 등을 국토부에 문의한 것뿐"이라고 반박했다.


수원=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