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바시아, 어깨 통증으로 사실상 마지막 경기 마감…관중 기립박수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뉴욕 양키스 왼손 투수 CC 사바시아(39)가 사실상 현역 마지막 등판을 마쳤다. 

사바시아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과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에서 양키스가 3-7로 뒤진 8회 무사 1·3루에 구원 등판했다. 이어 2루수 글레이버 토레스의 실책으로 1점을 내줬지만, 카를로스 코레아와 알레디미스 디아스를 범타 처리하고 투아웃을 잡았다. 

하지만 계속된 2사 만루 조지 스프링어 타석에서 3구째를 던진 뒤 왼쪽 어깨에 통증을 호소했다. 이닝을 마무리하기 위해 연습 투구를 거치며 어깨 상태를 점검해도 소용이 없었고, 결국 트레이너와 함께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스스로도 19년 선수 생활의 마지막 등판임을 직감한 듯 글러브에 얼굴을 파묻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양키스 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사바시아에게 작별의 기립박수를 보냈다. 

 


사바시아는 2001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 19시즌 동안 통산 561경기에 등판해 251승 161패 평균자책점 3.74를 기록하고 삼진 3093개를 잡았다. 2007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고, 올스타로 통산 여섯 차례 뽑혔다. 2009년 ALCS MVP를 수상하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250승-3000탈삼진-사이영상-포스트시즌 MVP를 모두 달성한 선수는 밥 깁슨과 랜디 존슨에 이어 사바시아가 역대 세 번째다.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입성도 확실해 보이는 전설적인 투수다. 

사바시아는 당초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계획을 세웠지만, 한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더 경험하기 위해 은퇴를 1년 미뤘다. 그러나 양키스는 1차전 승리 뒤 이날 휴스턴데 3패 째를 당해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지 못할 위기에 놓였다. 사바시아 역시 스프링어에게 던진 통산 5만8829번째 공을 마지막으로 더 이상 남은 경기에 등판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바시아와 양키스에서 함께 뛰었던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자신의 SNS에 "사바시아는 진정한 전사다. 던질 수 없을 때까지 던졌고, 다시 시도했다"며 "그는 '야구는 인생'이라는 말을 직접 보여줬다"고 썼다. 

신시내티 투수 트레버 바우어도 "사바시아가 남긴 시간과 기억에 감사한다"며 "클리블랜드에서의 압도적인 모습부터 밀워키에서의 질주, 양키스에서의 리더십까지 당신에게 박수를 보낸다.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었다"고 존경심을 표현했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