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서진‧써니에 ‘악성루머’ 네티즌 징역형…法 "엄벌 필요성"

18일 배우 이서진과 소녀시대 멤버 써니에 대한 악성루머를 퍼뜨린 20대에게 최근 법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연합뉴스]

18일 배우 이서진과 소녀시대 멤버 써니에 대한 악성루머를 퍼뜨린 20대에게 최근 법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연합뉴스]

 
배우 이서진과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특별한 관계라며 악성루머를 퍼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네티즌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8일 대전지법 형사3단독 오영표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7)에게 최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대전 서구 자택에서 모 온라인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 ‘이서진과 써니가 한 예능 프로를 찍을 당시 특별한 관계였고 스태프들도 모두 알고 있었다’는 취지 글을 올린 혐의다.
 
오 판사는 “피고인은 회원 수가 100만명이 넘어 전파 가능성이 큰 온라인 커뮤니티에 연예인 신상에 관한 허위사실을 적시했다”며 “인터넷에 악성루머를 적시하는 행위는 그 위험성에 비춰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이 자백하고 있고, 반성하고 있는 점, 아무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서 형을 정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