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철 이어 정경두도 "평양축구,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

정경두 국방부 장관. 김상선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 김상선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이 무관중·무중계로 열린 상황에 대해 "아주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18일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평양축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다.
 
정 장관은 "정말 남북이 온전하게 만나서 평화를 누리면서 그런 것도 같이 축제 분위기로 하자는 차원에서 국방부도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하는 건데 그렇지 않았기 때문에 그게 잘못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국민은 지금까지 우리가 한 조치들에도 북한이 적반하장이라는 심정인데 이해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에도 "예"라고 답했다.
 
앞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북한과의 축구 경기가 매끄럽게 열리지 못한 것에 사과한 바 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감에서 "(북한전에) 응원단도 못 가고 중계방송도 이뤄지지 못했다"며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북한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가 열렸다. [사진 북한축구협회]

지난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북한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가 열렸다. [사진 북한축구협회]

축구 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렀다.  
 
선수 간 거친 욕설과 과격한 몸싸움 오갔던 것으로 전해진 이날 경기는 지난 17일 KBS를 통해 녹화 중계될 예정이었으나 송출에 부적합한 화질 등의 이유로 중계가 취소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