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9단 박지원 "검사10단 윤석열에 져준 것···속내론 이겼다"

“결과적으로 보면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설전을 벌인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말이다. 박 의원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국회 패스트랙에 관계된 의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데 정경심 교수처럼 (소환없이) 기소할 것이냐”는 취지로 물었다가 윤 총장의 격한 반발에 한 발 물러선 채 질의를 마쳤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뉴스1]

“수사내용에 대해 자꾸 말씀하시는 게 저희로선 참 답변드릴 수 없고, 또 기소를 할 거냐 말 거냐 저희들한테 이런 질문하시면 어떻게…”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정경심 교수)을 여론 상으로 보호하시는 듯한 그런 말씀 자꾸 하시는데…” “정 교수 얘기하고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하고) 왜 결부가 되는지 잘 이해를 못 하겠다” 등으로 답하는 윤 총장의 목소리는 갈수록 높아졌다.  
 
전날의 상황에 대해 박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략적으로 져준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이 소신껏 답변을 하더라”며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씀이 딱 생각났다. '당신 같으면 믿겠다' 제가 얘기한 것은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있었던 물리적 충돌 사건 수사와 관련된 윤 총장의 반응에 대해 박 의원은 “(사건 관련 의원들을) 바로 불러서 만약에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소환 없이도) 정 교수처럼 기소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박 의원은 “검사 10단이 정치 9단한테 그렇게 확정적으로 얘기를 한 것”이라며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결과적으로 보면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임장혁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