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美재무 만나 "日 수출규제, 세계경제 부정적 영향"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재무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가 글로벌 가치사슬을 훼손할 수 있다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찾은 워싱턴 DC에서 므누신 재무장관과 면담했다. 홍 부총리 취임 이후 세번째 만남이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조치가 국제 무역 규범에 위배되면 글로벌 가치사슬을 훼손해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양국 간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통해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달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한국과 외환 이슈 관련 원활한 소통 및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의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주기 단축 등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