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자 2배 커지는데…한전은 8300억원 한전공대 설립 '속도'

2022년 개교 예정인 한전공대 설립·운영 비용이 5년간 총 8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추진하는 한국전력공사의 영업적자가 2023년까지 약 3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 가운데 사업 추진이 무리하게 강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전공대가 들어설 전남 나주혁신도시 내 나주부영cc. [프리랜서 장정필]

한전공대가 들어설 전남 나주혁신도시 내 나주부영cc. [프리랜서 장정필]

한전 영업적자 5년후 2.3배…한전공대, 재정부담 우려

18일 한전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규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5년까지 한전공대 설립·운용에 들어가는 비용은 총 8289억원이다. 학교법인을 설립하고 캠퍼스를 건설하는 등 인프라 도입에 6210억원, 경상운영비 등에 2079억원이 투입된다. 2031년까지는 1조3521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한전은 예측했다.
 
문제는 이를 추진하는 한전의 재무실적 악화다. 한전이 발표한 ‘2019~2023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2023년까지 한전의 영업이익 적자(2019~2023년 누적)는 3조5464억원까지 늘어난다. 올해 적자(1조5699억원)의 2.3배 규모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적자도 1조2621억원에서 3조3311억원으로 커진다. 올해 상반기에만 9285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한전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2년째 적자 수렁 한국전력.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2년째 적자 수렁 한국전력. 그래픽=심정보 shim.jeongbo@joongang.co.kr

한전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으로 부담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전 측은 “전라남도와 나주시가 3670억원을 지원하는 등 정부·지자체 지원 규모가 50%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학 자체수익과 민간 기부, 해외투자 유치를 고려하면 한전 부담액은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부채비율이 높은 LH공사(283%)와 가스공사(367%)에 비교하면 한전의 부채비율은 161%로 비교적 적다는 입장이다.
 
여당도 한전공대 지원을 약속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전남도의 정책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한 사업 등 국회에서 증액할 사업을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 “규모 작고 융합연구 어려워”…성공 여부 미지수

전문가들은 그러나 정부가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고도 사업이 좌초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가 한전공대를 30년 안에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에너지 특화대학으로 키워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규모·구조 면에서 달성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중앙일보]

[중앙일보]

이병태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대 교수는 “아시아에서도 에너지 분야 선도 대학이 있는 홍콩·싱가포르·중국 등의 경우 대학 정원이 3만8000명 가까이 된다”며 “1개 학과, 교수진 100여명으로는 학제간 융합 연구 등 ‘규모의 경제’가 이뤄지기 어려운 여건”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에너지는 경제성·환경성 평가와 물리·화학 등 기술적 요소가 종합돼야 하는 학문”이라며 “비교적 다양한 학과를 갖춘 지방 거점 4대 과기원도 성공 여부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인 만큼, 종합대학에 에너지 센터를 설립하는 편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 지방 과기원의 에너지학과 교수는 “한전의 수도공대와 한국정보통신대(ICU)의 실패 사례를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며“교수 임명에 한전 출신 전문가가 편중되는 등 투명성에 흠집이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달 30일 교육부에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교육부는 해당 신청을 3개월 안에 처리하게 돼 있어 올해 말 이르면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건설공사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