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고 돌아 국방부 손에…TK 통합신공항 입지 연내 선정될까

대구국제공항 전경. [중앙포토]

대구국제공항 전경. [중앙포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대구국제공항·K-2공군기지) 최종 이전지 선정 작업이 국방부 손으로 넘어갔다. 두 달여간 관련 지자체들이 최종 이전지 선정 방식을 두고 협의했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다.
 

대구시·경북도,·군위·의성군, 최종후보지 선정 방식 합의 결렬
"15일까지 결론 도출 못해"…원점으로 돌아간 최종후보지 선정
대구시·경북도 "시·도민 대상 여론조사 실시, 11월중 결과 낼것"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4개 단체장의 합의를 통해 최종 이전 부지를 선정하는 것은 불가능한 만큼 국방부에서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3월 ‘경북 군위군 우보면’(단독 후보지)과 ‘경북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공동 후보지) 2곳을 이전 후보지로 결정했다. 그로부터 7개월째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지 못하고 있다.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로 결정한 '경북 군위군 우보면'과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위치. [중앙포토]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로 결정한 '경북 군위군 우보면'과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위치. [중앙포토]

 
관련 지자체인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의성군 등 4개 지자체는 최근까지 최종 부지 선정 방식을 정하기 위해 수차례 협상했다. 당초 국방부가 제시한 부지 선정 방식에 의성군이 반발하면서 다른 방안을 찾기 위한 협상이었다.
 
국방부안은 의성군민 1표, 군위군민 2표로 투표를 해 찬성률을 따지는 방식이었다. 군위군민에게는 ‘군위 우보에 대한 찬반’과 ‘의성 비안·군위 소보에 대한 찬반’ 등 두 가지 투표를 하게 하고, 의성군민에겐 ‘의성 비안·군위 소보에 대한 찬반’을 투표하도록 해 두 곳의 찬성률을 비교하는 내용이다.  
 
이에 의성군은 반발했다. 의성 출신 김수문 경북도의원은 “현재 알려진 국방부의 일방통행식 투표방식대로 간다면 공항이전은 무산될 가능성이 99%”라며 “이렇게 되면 공항이전은 기약이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의성군은 당시 이전 절차 중단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기도 했다.
 
통합신공항 이전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각 지자체장이 지난달 21일 만나 새로운 방식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을 빼고 군위군민과 의성군민에게 공항 이전 찬반만을 묻는 방식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군위군민의 찬성률이 높으면 단독 후보지로, 의성군민의 찬성률이 높을 경우 공동 후보지로 결정되는 방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지난 13일 대구시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논의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김주수 의성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지난 13일 대구시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방식을 논의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군위군은 합의 얼마 후 다시 반대 입장을 표시했다. 군위군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회가 “주민투표는 주민의 뜻이 한 치의 왜곡도 없이 분명하게 표현돼야 하지만 경북도지사와 대구시장, 군위군수, 의성군수의 4자 회동에서 합의한 이전지 선정안은 공동후보지를 마치 의성군 단독 후보지인 양 군위군민은 배제하고 의성군민만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결국 지난 13일 단체장들은 다시 만났고 이 자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주민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하는 절충안을 제안, 의성과 군위에 15일까지 의견표명을 요구했다. 두 후보지를 두고 군위군민은 우보와 소보에서 각각 주민투표를, 의성군은 비안에서만 주민투표를 해 양 지역의 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해 높은 곳을 후보지로 선정하는 내용이었다.
 
의성군은 절충안에 수용 의사를 밝혔지만 군위군은 이번에도 반대했다. 군위군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제안한 주민투표 방식은 주민 의사를 모두 반영하는 데 부적합하다”며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 방법은 국방부안을 존중하겠다”고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5일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에 대해 군위군이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혀 협의가 결렬됐음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5일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에 대해 군위군이 중재안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혀 협의가 결렬됐음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난 1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시·도민 대상 여론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국방부 방안과 시·도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함께 고려해 최종 후보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