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넬슨 만델라 장녀 “한국에 대사로 부임해 정말 기쁘다”

제나니 노시츠웨 들라미니 주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찾아 신임장을 제출과 당국자 면담을 마치고 외교부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제나니 노시츠웨 들라미니 주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찾아 신임장을 제출과 당국자 면담을 마치고 외교부를 나서고 있다. [뉴스1]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인권운동가이자 남아프리카공화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넬슨 만델라(1918~2013) 전 대통령의 딸이 한국 주재 남아공 대사로 부임했다.
 
만델라 전 대통령의 장녀인 제나니 노시츠웨 들라미니(60) 대사는 17일 외교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했으며. 곧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들라미니 대사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에서 봉사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한국과 남아공은 훌륭한 양자 관계를 맺고 있는데 그것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무역 관계도 훌륭한데 이 또한 재임 기간에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들라미니 대사는 만델라 전 대통령과 그의 ‘정치적 동반자’로 알려진 둘째 부인 위니 마디키젤라 만델라(1936~2018) 사이에서 태어난 딸이다. 한국에 부임하기 전 아르헨티나와 모리셔스 등에서 대사로 활약했다. 그는 만델라 전 대통령이 위니 여사와 1994년 이혼하고 재혼하기까지 5년간 영부인 역할을 대행하기도 했다.
 
1995년 만델라 전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동행한 이후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는 들라미니 대사는 아버지와 관련한 질문에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또 “한국을 아직 많이 보지 못했지만, 지금까지 만난 사람들이 두 팔 벌려 환영해서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고향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