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지대서 또 여자화장실 불법촬영…경찰, 용의자 추적

[사진 연합뉴스, 서울시]

[사진 연합뉴스, 서울시]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명지대학교 여자화장실에서 또다시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17일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8일 명지대학교 인문캠퍼스 경상관 7층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피해를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화장실 칸막이 너머로 자신을 촬영하는 휴대전화를 목격했다. 용의자는 바로 현장에서 달아는 피해자가 용의자를 보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건물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명지대에서는 2017년에도 학생회관 1층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사건이 발생했다. 
 
학생들은 불법촬영 범죄가 반복되자 학교측이 제대로 대응하고 있지 않다며 강경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