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철, 무관중 남북축구에 “북한 나름의 공정조치 해석도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이 ‘무중계·무관중’으로 치러진 데 대해 “국민들에게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김 장관은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계도, 관중도 없이 축구 경기가 진행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죄송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북한에 대해 ‘대단히 실망했다’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자 김 장관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남측 응원단 없으니 북도…” 발언
한국당 “북한에 강력 항의하라”

김 장관은 북한의 행동에 대해 “중계권료와 입장권 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의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관중 상태로 경기가 진행된 데 대해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자기들 나름대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는 북한이 국제 스포츠계의 상식을 무시한 채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는데, 북한을 두둔하는 듯한 답변으로 비쳐 논란이 일었다.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평양에 간 선수단이 공포심을 느낀 것 같은데 그 정도라면 (정부가) 선수들을 안 보냈어야 하지 않느냐”고 따졌다. 원유철 한국당 의원도 “정부가 자국 선수단 신변 안전에 만전을 기했어야 한다. 북한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장관은 “이번 예선전 자체는 대한축구협회와 아시아축구연맹(AFC)이 협의해 이뤄졌고, 정부는 응원단 파견 등 최대한의 지원을 노력했는데 결과적으로 잘 안 됐다”고 답했다.
 
이날 국감장에는 통일부가 대북 지원용 쌀을 담기 위해 제작한 쌀 포대가 등장했다. 유기준 의원은 이 포대를 들어 보인 뒤 “7월 24일 북한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국내산 쌀 5만t 지원을 거부했는데도 한 달이 지난 8월 24일까지 140만 장이나 포대를 제작한 이유는 뭐냐”고 추궁했다.  
 
북한이 쌀을 안 받겠다는데 정부가 예산 8억원을 집행해 쌀 포대를 사전 제작한 사실을 지적한 것이다. <중앙일보 9월 17일자 2면>

관련기사

 
유 의원은 “통일부가 북한이 쌀을 받지 않겠다는데도 쌀 포대를 제작해 혈세를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쌀 포대는 앞서 WFP와 협약을 맺은 후 매뉴얼에 따라 제작한 것”이라고 답했다.
 
또 북한의 쌀 지원 거부와 관련해선 “WFP와 계속 협의하고 있고, WFP 사무총장이나 아시아국장 등 대부분 간부는 ‘기다려 달라’고 하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 의원은 “WFP에 진행이 안 되는 이유를 물어보니 ‘북한에서 거절해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고 답한다”며 “북한이 안 받겠다는데 무슨 협의를 더 하겠느냐”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통일부는 WFP와의 협약으로 쌀 지원 효력을 유지하고 있다는데 잘못된 주장”이라며 “WFP에 송금한 사업관리비용 1177만 달러(약 140억원)를 즉각 회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