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신에 설탕물 먹이고 꼼꼼히 씻겨"…수상한 제주 명상원



[앵커]



제주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장소가 명상 수련원인데요. 좀 기괴한 점들이 드러났습니다. 여기 직원들이 숨진 남성에게 설탕물을 먹이고 씻기기까지 한 것입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월 31일 57살 A씨는 배를 타고 제주를 찾았습니다.



A씨가 향한 곳은 제주시 노형동의 한 명상수련원입니다.



이후 A씨는 연락이 두절됐고 가족들은 실종신고를 냈습니다.



한적한 주택가에 있는 명상원입니다.



경찰은 지난 15일 이 건물 3층에서 실종됐던 A씨를 발견했습니다.



A씨는 당시 방안의 대형 모기장 안에 반듯이 누운 채 숨져있었습니다.



시신은 꽤 부패된 상태였는데, 시신 옆에서 특이하게 흑설탕이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긴급 체포된 수련원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이미 숨진 A씨에게 설탕물을 먹였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시신도 꼼꼼히 닦았습니다.



[강성윤/제주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사망 과정에) 종교적이거나 주술적인 행위는 확인이 되지 않지만 그런 부분도 이 사건과 관련 있다면 수사할 예정입니다.]



인근 주민들은 전부터 명상수련원이 이상했다고 말합니다. 



[A씨 : 밤마다 불을 환하게 켜요. 훤히 켜니까 우리도 안 좋아요.]



[B씨 : (밤에) 기도 소리 나요. '압' 하는 소리 같은 거…그런 게 문 열릴 때 들리죠.]



경찰은 명상원 관계자 6명을 유기치사 및 사체은닉 방조 혐의로 입건하고, 원장 등 3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JTBC 핫클릭

실종, 사망, 매몰…태풍 '미탁' 전국 곳곳에 생채기 충북 청주 아파트 3층서 화재…50대 거주자 사망 인천서 서창분기점 부근서 5중 추돌…2명 사망·4명 부상 '49명 사상' 김포 요양병원 화재…"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사망원인 10위 안에 '알츠하이머'…극단적 선택도 늘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