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 차리고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두번 강조한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국록 먹는 사람이니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59) 검찰총장이 마지막으로 내놓은 발언이다.
 
마지막 질의자로 나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금까지의 검찰의 문제점에 대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주춤거리고 멈칫거렸다"고 지적하자 윤 총장은 "검찰도 이제 많이 변했다. 여러 부침을 겪으면서 원칙에 어긋난 일 처리를 하게 되면 반드시 나중에 좋지 않다는 걸 경험칙으로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나 후배들이나 좌고우면하고 원칙에 벗어난 일 처리를 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여야 위원들 걱정하지 않도록, 국감 와서 여러 가지를 지적해주는 이유가 하여튼 똑바로 일하는 말씀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특히 윤 총장의 마무리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희 정신 차리고 똑바로,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국록을 먹는 사람이니만큼 똑바로 일하겠다"며 '똑바로'를 2번이나 반복했다. 마지막 '똑바로'를 이야기할 땐 한 음절씩 끊어 말하며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여당에선 '과잉 수사'를, 야당에선 '철저한 수사'를 강조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검찰의 대표적 병폐로 지목된 '정치 검찰'에서 벗어나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오전 10시 개의한 대검 국감은 윤 총장의 "똑!바로 일하겠다"는 발언을 끝으로 저녁 8시 12분, 10시간 만에 종료됐다.
 
김기정·남궁민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