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영국, 브렉시트 딜 초안 막판 합의…英의회 비준 남았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EPA=연합뉴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EPA=연합뉴스]

영국과 유럽연합(EU)이 17일(현지시간) 브렉시트(Brexit) 재협상 합의에 도달했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의지(will)가 있는 곳에 합의(deal)도 있다"면서 "우리가 합의안을 마련했다. EU와 영국을 위한 공정하고 균형잡힌 합의안이며, 이는 해결책을 마련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융커 위원장은 이날부터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EU 정상회의에 참석한 수반들이 이 합의안을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U와 영국은 이날 오후 시작되는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막판 협상을 벌여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통제권을 되찾는 훌륭한 새 (브렉시트) 합의를 체결했다"면서 "이제 의회는 토요일 브렉시트를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우리는 생활비, 국민보건서비스(NHS), 폭력 범죄, 환경 등 다른 우선순위로 나아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