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벨루가’ 3년 만에 또 폐사…“사인파악 위해 부검”

흰돌고래 벨루가. [연합뉴스]

흰돌고래 벨루가. [연합뉴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5년 간 서식했던 벨루가(흰돌고래) 한 마리가 17일 폐사했다. 롯데월드 측은 폐사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롯데월드는 이날 오후 1시 5분, 12살 된 수컷 벨루가가 폐사했다고 밝혔다. 폐사한 벨루가는 지난 2014년 10월부터 이곳에서 서식해왔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외부 전문가와 함께 정확한 원인파악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서식하던 벨루가가 폐사한 것은 지난 2016년 4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5살 벨루가로 사인은 패혈증이었다.
 
당시 동물보호단체 등은 너른 바다에 서식하는 고래의 특성상 좁은 수족관 환경이 맞지 않다며 문제제기하자 롯데월드 측은 더 이상 고래류를 반입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벨루가 폐사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는 암컷 벨루가 1마리만 홀로 남게됐다.
 
벨루가는 고래목 일각과의 포유류로 최대몸길이 4.5m, 몸무게 1.5톤에 평균 30~35년을 산다. 주로 북극해와 베링해 등에 서식하는 데 온순한 성격으로 사람과 친하고 귀여워 인기가 높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r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